증권 >

“970∼1000P 매물벽 두껍다”…상승모멘텀·거래대금 큰폭 증가해야 돌파



종합주가지수가 재차 1000대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대량거래가 수반되어야 할 전망이다.

삼성증권은 7일 연초 이후 지수대별 거래대금을 산출한 결과 970∼1,000 구간에서 70조6000억원의 거래가 형성됐으며 이는 올해 총 거래대금의 28%에 달한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이 매물벽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거래대금이 크게 증가하거나 강력한 주가 상승 모멘텀이 부각돼야 한다”며 “여러가지 여건을 고려할 때 낙관적이지만 시간은 좀더 필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현석 애널리스트는 “외국인들이 대만 시장에서의 비중확대 작업이 완료된 후 한국에서 매수에 나서고 있고, 뮤추얼펀드로 재차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며 이는 하반기 시장 전망에 대한 외국인의 긍정적 관점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삼성증권은 정보기술(IT) 업종이나 자동차 업종의 2·4분기 실망스러운 실적이 주가에 부담이 될 수 있으나 이들 업종은 하반기 턴어라운드의 선두주자인 만큼 중장기적으로 비중확대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 cha1046@fnnews.com 차석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