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흥국생명 다시 ‘興’…5월 월납 보험료 4위자리 탈환



‘흥국생명 다시 흥(興)하나.’

중형 생명보험사들의 4위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흥국생명(사장 유석기·사진)이 올들어 5월 월납 보험료에서 4위를 탈환하고 방카슈랑스 부문에서 1위를 고수하는 등 선전하고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7일 생보업계에 따르면 흥국생명은 올 3월 월납 70억원을 시작으로 4월 60억원, 5월 67억원대의 실적을 기록하며 5월에는 월납 부문 업계 4위로 올라섰다. 방카슈랑스 부문에서도 흥국생명은 4월 21억원, 5월 24억원을 거둬들여 1위를 계속 고수하고 있다.

생보업계는 삼성, 대한, 교보 등 ‘빅3’ 외에 ING생명, 흥국, 알리안츠 생명, 신한생명이 각 부문별로 업치락 뒤치락하며 4위 경쟁을 치열하게 전개하고 있다.

이 가운데 흥국생명의 실적이 급신장하고 있는 것은 사업단 체제 출범에 따른 자율 영업체제의 정착과 방카슈랑스, 텔레마케팅(TM) 등 신채널 운영전략의 결실로 평가 받고 있다. 흥국생명은 지난해 12월 선진 영업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6개의 지역본부를 4개의 사업단으로 정비, 성과위주의 평가를 실시하는 ‘사업단 체제’를 출범시켰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현장중심의 고객만족을 실현함과 동시에 철저한 성과주의 보상체계에 따라 파격적인 대우와 엄격한 조직관리를 통해 계약자, 설계사, 지점장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윈-윈 영업체제를 구축한 결과 최근 좋은 실적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흥국생명은 방카슈랑스 부문에서 17개 생보사중 1위를 차지하고 5월에도 24억원의 실적으로 월납 부문 1위의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흥국생명은 지난 2001년 8월 업계 최초로 방카슈랑스 팀을 구성하는 등 방카 부문에 각별한 강점을 갖고 있다. 흥국생명은 태광그룹의 자회사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