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우승상금 100만弗 대회…LPGA, 내년 연말 창설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가 내년 연말에 우승 상금 100만달러 규모의 플레이오프전을 창설한다.

LPGA 타이 보토 커미셔너는 8일(한국시간) 메이저대회 챔피언과 일부 투어 대회 우승자, 아시안 투어 성적 우수자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하는 선수 30명과 2장의 와일드카드 등 총 32명으로 출전자를 구성해 대회를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회는 54홀 스트로크플레이를 펼친 뒤 2명을 선발, 18홀 경기를 통해 상금 100만달러의 주인을 가리게 된다.

우승 상금은 가장 큰 정규 투어 대회의 2배에 달한다. 이 대회는 상금 랭킹 30위 이내의 선수들을 초청해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의 트럼프인터내셔널골프장에서 개최하는 ADT챔피언십을 대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