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하이트 진로인수 제동…오비-지방 6개 소주사노조 공정위에 압력



지난 3일 하이트맥주가 진로측과 인수 본계약을 체결, 독점 여부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최종 판단만을 남겨놓고 있는 가운데 오비맥주와 무학, 금복주, 대선 등 지방 6개 소주사 노조가 하이트의 진로 인수 저지운동에 나서 하이트를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이들 노조 대표는 지난주 모임을 갖고 “하이트맥주가 진로를 인수할 경우 독과점 폐해로 지방사들이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탄원서를 작성해 청와대, 각 정당,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키로 했다.

이에 따라 최근 오비맥주의 2개 노조가 탄원서를 작성했고 각 지방 소주사들도 탄원서 작성에 들어가 하이트맥주 진로 인수 저지를 위한 막판 운동이 거세질 전망이다.

그러나 지난달 하이트 인수 저지운동을 벌이던 지방 소주사들에 공정위가 “공정위 판단을 흐리게 할 수 있다”며 운동 중단을 요청한 바 있어 이번 노조의 행동이 지방 소주사들에 유리하게 작용할지는 미지수다.

지난 5월 금복주, 무학, 선양, 대선 등 4개 지방 소주사 대표들은 긴급 회동을 갖고 “하이트와 진로가 결합할 경우 국내 주류시장은 독과점시장으로 전락할 것이며 열악한 환경의 지방 소주사들은 이로 인해 큰 어려움에 빠질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으나 공정위의 주문으로 행동을 중단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지방 소주사 노조들의 이같은 움직임을 두고 “지방 소주사들이 공정위의 제재를 받자 이번엔 노조를 앞세워 공정위에 압력을 행사하려 하고 있다”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공정위의 심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모두 조용히 그 결과를 기다리는 게 옳다”며 “지방 소주사들이 흑색선전과 단체행동에 나선다면 오히려 자신들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트맥주는 진로 노조 끌어안기에 나서는 등 사전정지작업이 한창이다. 하이트맥주는 8일 진로 임직원 전원에게 ‘특별성과급 지급’과 ‘근로조건 개선’, ‘5년간 고용보장’ 등을 약속하는 등 진로측과의 유대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하이트맥주 관계자는 “하이트맥주 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되면서 약속한 내용을 이행하고 있는 것뿐”이라며 “진로측을 달래기 위한 즉흥적인 발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 shower@fnnews.com 이성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