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車,월드컵 판촉 시동…청소년축구대회등 후원



세계축구연맹(FIFA) 공식 후원사인 현대자동차가 내년 6월9일 개막되는 ‘2006 독일월드컵’을 1년 앞두고 월드컵 마케팅에 본격 돌입했다.

9일 현대차는 대규모 국제대회 공식 후원을 비롯해 전세계 월드컵 열기 확산을 위한 대대적 판촉 프로그램 운영, 온라인 마케팅 활동 등 적극적인 월드컵 마케팅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와 인지도를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광고, 판촉, 온·오프라인 등을 활용한 독일 월드컵 마케팅 활동의 홍보 효과가 2002 한·일 월드컵의 1.5배 수준인 9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10일부터 내달 7일까지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세계 청소년축구 선수권대회’와 15일부터 29일까지 독일에서 열리는 ‘컨페더레이션컵(대륙간컵) 대회’의 공식 후원을 통해 월드컵 마케팅을 공식 가동한다.

현대차는 양 대회의 전 경기에 경기장 광고판을 설치, TV 중계를 통한 브랜드 노출 효과를 극대화하고 경기장내 차량 전시, 각국 선수단 및 언론 VIP 의전용 차량 지원 등을 통해 직·간접적인 홍보효과를 한층 높일 계획이다.


현대차는 세계 청소년대회에 85대, 컨페더레이션컵에 122대의 대회공식차량을 지원한다. 특히 독일월드컵 때에는 900여대의 대규모 공식차량을 지원해 전세계 오피니언 리더에게 현대차의 품질경쟁력과 향상된 제품력을 직접 알릴 계획이다.

현대차는 또 월드컵 본선 진출국 전역을 순회하는 승리기원 초대형 축구공 투어(Goodwill Ball Road Show), 승리기원 표어 공모전 및 전세계 미니축구 선수권대회 등을 통해 지역별로 월드컵의 열기를 확산시키고 이를 브랜드 노출 극대화의 기회로 연결시킬 방침이다.

/ pch7850@fnnews.com 박찬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