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방폐장 부지선정 절차 16일 공고



주민투표 신청 등 방사능폐기물처리장(방폐장) 부지선정 절차가 오는 16일 공고된다. 10일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공고에는 방폐장 유치의 핵심인 주민투표 신청을 비롯해 사전 부지조사, 부지선정기준, 부지적합성, 사업여건 등이 포함된다. 또 5개 사전부지조사 지역에 대한 중간 발표가 예정돼 있다.

지금까지 방폐장 유치를 위해 사전 부지조사를 신청한 지역은 전북 군산, 경북 경주(2개 지역)·영덕·울진·포항 등 6곳이지만 이중 포항은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하지 못해 포항을 제외한 5개 지역에 대한 중간 조사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5개 지역중 군산과 경주가 가장 먼저 지질, 환경조사를 마치는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면서 초반부터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군산이 비응도에 대한 조사를 마친데 이어 경주도 신월성부지와 양남면 상나리 등 두 곳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보고서를 작성,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영덕군이 창수면 신리에서 총 7개 공의 육상 시추조사를 완료했으며 울진도 북면 소곡리·상당리 지역에 대한 사전 환경성 검토 1차조사에 착수한 데 이어 육상 시추조사 대상 13개 공 중 8개 공을 완료하고 5개 공을 진행중이다. 이밖에 본격 조사에 착수하지 못한 포항은 죽장면 상옥리에 지표지질조사를 실시중이다.

이외에도 주민들이 청원을 낸 전남 영광, 전북 고창, 강원 삼척과 전북 부안, 강원 양양 지역 주민들도 지자체에 방폐장 유치를 요구하는 등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