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전국 중개업소 15일부터 휴업…4만여곳 일주일간



전국부동산중개업협회(회장 장시걸)가 15일부터 1주일간 전국 동맹휴업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전부협은 13일 오전 11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최근 불거지고 있는 부동산 투기 과열 현상이 부동산 중개업자의 탓이라는 인식을 불식시키고 부동산 가격 안정을 도모한다는 취지로 1주일간 한시적으로 자율 동맹휴업에 돌입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회의 결정으로 15일부터 전부협 소속 4만8000여 곳의 회원 중개업소는 자율적으로 1주일간 동시 휴업에 들어가게 됐다. 이에 따라 부동산 거래시장이 상당 부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부협측은 서울 송파구와 경기 성남 분당신도시 및 용인 등 일부 지역에서 이미 자율 동맹휴업이 진행되고 있는 상태며 이 지역의 참여율이 90%를 웃돌고 있어 전국 단위의 참여율도 매우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전부협 장시걸 회장은 “부동산 중개업자가 마치 우리나라 부동산 투기의 원인인 것처럼 국민들에게 비쳐지고 있다”며 “최근의 주택가격 급등 현상은 수요와 공급을 잘못 예측하고 정책을 수립한 정부에 책임이 있으며 정책 실패의 책임을 대다수의 선량한 중개업자들에게 떠넘기는 정부의 무책임한 행태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부협은 이와함께 집단휴업을 현재 국회에 계류중인 부동산중개업법 개정안과 연계해 동맹휴업의 파급 효과가 부동산 가격 상승세의 완화 효과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휴업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전부협의 동맹휴업에 대해 부동산 전문가들은 영향이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부동산114 김희선 전무는 “전체적으로 거래가 중단되게 됐지만 중개업자가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매도 호가가 올라간 상황이기 때문에 부동산 가격 진정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급히 주택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실수요자나 전월세를 찾는 서민들이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RE멤버스 고종완 대표는 “수요자들이 부동산 거래를 할 때 일정 부분 불편을 겪게 됐지만 인터넷을 통해 매물 검색이나 시세 파악 등이 가능하기 때문에 시장에 큰 영향을 줄 것 같지는 않다”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건교부 관계자는 “전부협이 동맹휴업에 들어가더라도 회원 중개업소들의 동참 열기가 그리 높지 않을 것으로 파악되고 2만5000여명의 회원을 둔 대한공인중개사협회 소속 중개업소가 영업을 계속하기 때문에 그리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전부협에 대해서도 동맹휴업을 철회하도록 행정지도를 벌일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