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70개 낙후 시·군 신활력사업 본격 추진



올해부터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낙후 정도가 심한 70개 시·군이 추진하는 향토자원 개발과 해양수산자원 개발 사업 등 지역별 특화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신활력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행정자치부는 13일 전국 234개 기초자치단체 중 낙후 정도가 하위 30% 이내인 70개 시·군의 균형발전을 위해 280개 지역특화사업을 신활력사업으로 지정, 3년간 국비와 지방비, 민자 등을 합쳐 8198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신활력사업은 시·군별로 평균 4건에 117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행자부는 또 올해 사업비로 2771억원을 배정해 시·군별로 평균 40억원을 지원하고 이어 2006년과 2007년에는 이들 시·군에 2681억원과 2746억원을 각각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신활력사업의 내용을 보면 향토자원(농특산물) 개발사업으로 전남 함평군의 나비·곤충사업 클러스터 구축과 경남 고성군의 공룡나라 웰빙농업 등 35건이 지정됐다.

이어 지역문화관광 개발사업으로 강원 화천군의 친환경·유기농 그린투어리즘, 영월군의 박물관 고을 육성사업 등 12건이 선정됐고 지역이미지 마케팅 사업으로는 강원 평창군의 ‘HAPPY 700’ 브랜드 강화, 전북 진안군의 생태건강 산촌 만들기 등 7건이 지원을 받게 됐다.

행자부는 신활력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시·군별 전담 자문위원인 ‘패밀리 닥터’를 지정, 사업 추진 전과정에 대해 자문과 컨설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추진실적을 평가, 우수 시·군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 dikim@fnnews.com 김두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