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하반기 부동산 종목별 재테크]사람 덜몰려 당첨률 높고 분양가 인하등 조건 유리



“돈되는 여름 재테크형 휴가를 떠나보자.”

이달 말부터 여름 휴가시즌이 시작된다. 휴가시즌중 전국의 피서지에는 연일 휴가 인파로 넘치겠지만 올해 경제적인 내집마련을 꿈꾸고 있는 수요자라면 이같은 ‘황금휴가’를 부동산 재테크에 적극 활용해 볼 필요가 있다.

부동산 시장에서 여름 휴가시즌은 ‘최대 비수기’로 일컬어진다. 따라서 이 시기에 주택공급을 시작하는 업체들은 계약률을 높이기 위해 수요자들에게 다양한 유리한 조건을 내건다. 때문에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런 시기가 오히려 실속파 청약자들에게는 ‘절호의 기회’라고 입을 모은다.

◇휴가철 내집마련 전략= 여름 휴가철 아파트 청약시장은 평소와는 달리 수요자들이 북적대지 않아 차분히 청약에 나설 수 있다.

비수기라는 것과 함께 경기 성남 판교신도시의 아파트 청약을 겨냥해 많은 청약통장 소유자들이 청약을 올해 말로 미룰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다른 아파트의 청약경쟁률도 그리 높지 않을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당연히 당첨확률도 높다.

다른 시기에 비해 청약물량이 많지도 않은 편이다. 하지만 실속파 내집마련 희망자들은 이런 조용한 시기에 모델하우스를 찾아 꼼꼼히 따져보고 분양담당자들과 만나 충분한 시간을 두고 장·단점 등을 파악해 볼 수 있다.

또 해당 아파트에 대해 분양대금 납부조건을 꼼꼼히 챙겨볼 필요도 있다. 여느때와 달리 유리한 청약조건을 내거는 업체들이 많기 때문이다. 가령 계약금을 통상 20%정도 받지만 이를 10%로 낮춘다든지,중도금(총 분양대금의 60%)을 입주시점에 맞춰 내도록 하는 조건을 제시하는 곳도 있다. 특히 중도금 후불제의 경우도 입주시점까지의 이자를 계산하는 것인지, 아니면 무이자로 융자하는 것인지 등도 꼼꼼히 챙겨야 한다.

주택건설업체들이 비수기를 의식해 스스로 분양가를 낮추는 경우도 있다. 해당지역 부동산 중개업소,부동산 전문가 등을 통해 얼마나 유리한 가격조건인지를 검토해보자.

내집마련 정보사 함영진 팀장은 “여름 휴가시즌은 여유가 있는 시기인 만큼 서두르는 것은 절대금물”이라며 “충분한 자금계획과 함께 입지나 학군,장래성 등을 꼼꼼히 체크해보는 것이 필수”라고 조언했다.

◇주5일제 확산으로 ‘토지투자에도 관심’=올해 여름 휴가는 토지시장 탐문을 통한 ‘재테크 바캉스’를 즐겨보는 것도 의미있을 것이다. 7월부터는 주5일 근무제 사업장이 300명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된다. 지금까지는 1000명이상 사업장에 대해 주5일 근무제가 적용돼 왔다. 따라서 주말 여행객을 겨냥한 펜션이나 전원주택 등의 수요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초저금리 추세가 지속되면서 세컨드하우스를 겸한 이런 임대수익용 전원주택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따라서 휴가지목적지를 향후 발전 잠재력이 높은 지역으로 선정해 피서도 즐기고 재테크도 구상하는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

최근에는 서울과 수도권내의 집값이 급등해 일반거래의 수익성이 떨어지고 재건축 후분양제 도입으로 관심을 둘만한 강남권 아파트 분양 역시 사실상 끝난 시점이기 때문에 많은 투자가들의 경매, 공매 등을 통한 토지시장 진출이 두드러지고 있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재테크 바캉스를 원하는 휴가객들이라면 사전에 전문가와 상담이나 인터넷 매체 등을 통해 유망 투자지 등을 면밀히 파악한 뒤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휴가지를 선택하는 게 좋다고 조언한다.

이런 지역으론 서울 등 대도시와 교통편이 좋은 지역,가령 서해안고속도로나 중앙고속도로,신설되는 고속도로를직접 이용해 IC주변이나 지역균형개발 및 개발촉진지구 등이 손꼽힌다.


구체적으로 경기 양평을 중심으로 한 남한강권역과 강원 평창 및 원주 등이 휴가와 재테크를 함께 할수 있는 대표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최근에는 이들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경기 여주 및 이천, 강원 횡성 등도 전원주택용지에 대한 투자분위기가 살아나고 있다.

현도컨설팅 임달호 사장은 “휴가기간 중 하루정도를 관심있는 투자 지역네 들려 현지 주민 등으로부터 투자여건 등을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며 “특히 해당지역의 성장 잠재력은 대도시 등으로부터의 통행시간,이슈여부,최근 1∼2년간의 발전정도 등을 파악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