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웅진코웨이 ‘웅진R&D센터’ 설립



웅진코웨이는 14일 서울대학교와 산학협동 연구를 위한 ‘웅진R&D센터 설립 약정 체결’ 조인식을 갖고 26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서울대 호암교수회관 오크룸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정운찬 서울대 총장, 박용선 웅진코웨이 사장을 비롯한 2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와 관련, 웅진코웨이는 서울대에 발전기금을 출연하고 향후 15년간 산학연구비를 비롯해 총 26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웅진R&D센터가 들어설 서울대 연구공원은 국내 기업들과 서울대가 산학연계 연구활동 활성화를 위해 총 2만3941평 부지에 조성한 국내 최대 규모의 산학연계 연구단지로 이미 SK, LG 등 주요 대기업들의 연구센터가 입주해 있다. 웅진코웨이와 서울대는 연구공원내에 약 3000평 규모의 웅진R&D센터를 건립하고 각종 분석 계측기 등의 첨단 설비를 갖출 예정이다.

웅진코웨이측은 오는 2007년께 웅진R&D센터가 완공되면 서울, 인천에 분산되어 있는 웅진코웨이 연구소를 통합 이전해 환경기술 등에 대한 공동연구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세계 1등 상품 개발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조기에 확보하는 것은 물론 환경 및 생활가전 부문에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웅진코웨이 박용선 사장은 “기업의 경쟁력은 우수한 인재와 이들이 만들어 내는 기술에 달려있다”며 “이번 서울대 산학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의 R&D센터를 건립하고 최고 수준의 연구인력을 유치해 세계 제일의 기술을 보유한 생활환경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dskang@fnnews.com 강두순기자

■ 사진설명=웅진코웨이는 14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서울대와 ‘웅진R&D센터 설립 약정 체결 조인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박용선 웅진코웨이 사장,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정운찬 서울대 총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