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생명과학’과 ‘종교’의 만남



황우석 서울대 교수와 인간배아 줄기세포 연구를 반대해 온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대주교가 15일 오후 서울대교구 주교관 집무실에서 ‘생명윤리’를 주제로 대화시간을 가졌다.

지난해 말 경찰로부터 ‘요인 보호 대상’에서 ‘경호경비 대상’으로 승격된 황교수는 세명의 경호원들에 둘러싸인채 이날 오후 3시께 서울대 의대 안규리 교수와 주교관에 도착했다. 주교관 현관으로 배웅나온 정대주교와 밝은 표정으로 악수한 황교수는 “어른께 배움의 말씀을 얻으려고 왔다”며 “대주교님의 말씀을 겸허히 듣고 익힐 것”이라고 먼저 인사했다.

정대주교는 이에 “국민에 희망을 주시고 큰 공로를 세우신 황교수님이 귀중한 시간을 할애해 주셔서 고맙게 생각한다”며 “국민을 위해, 불치병 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유익한 대화를 나누겠다”고 화답했다.

약 50분 동안 비공개 회동을 가진 이들은 다시 밝은 표정으로 주교관 현관에 섰다. 대주교는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두사람이 의견 차이는 전혀 없었다”며 “불치병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을 위해 평생 동안 헌신하신 황교수님께 은총을 주시도록 하느님께 기원할 것”이라고 답했다.

정대주교는 이어 “종교인으로서 배아줄기세포보다 성체줄기세포를 활용하는 것이 윤리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점을 황교수님께 말씀드렸더니 황교수님은 ‘줄기세포연구와 성체줄기세포 연구는 서로 모자라는 점을 보완하는 측면에서 이뤄져야 한다. 이 상호 보완 연구가 성공에 이를 때까지 이해해줬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히셨다”고 말했다.

이어 황교수는 “오늘 (정주교님한테) 꾸지람을 들으러 왔는데 큰 가르침을 받고 돌아간다”며 “앞길을 환히 밝혀 주시는 말씀을 듣게 된 것으로도 큰 은혜였다”고 말했다. 황교수는 또 “한 마디 덧붙이자면 대주교님은 누구보다 과학에 조예가 깊은 뛰어난 과학자”라며 “그동안 성인으로서만 존경했는데 대주교님이 성직자이자 과학자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황교수는 “오늘 만남에서 시각차는 전혀 없었다”며 “앞으로 기회가 닿는 대로 자주 정대주교님을 찾아뵐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견이 전혀 없었다”는 정대주교와 황교수의 말에 대해 안규리 교수와 서울대교구 홍보실장 허영엽 신부는 회동 직후 기자회견에서 “연구팀과 종교계가 벽을 허물고 생명윤리를 위해 심도있는 대화를 나누자는 큰 원칙에서 그렇다는 것이지 세세한 부분에서도 이견이 없었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가톨릭 측은 배아줄기세포 대신 윤리적 문제가 없는 성체줄기세포를 연구할 것을 권고하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 한 반면 황교수 측은 성체줄기세포만 연구하는 것은 많은 한계를 지닌 만큼 배아줄기세포 연구를 지속하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

천주교는 수정을 인간 생명의 시작으로 보고 있어 배아를 파괴하는 것을 인간파괴로 보고 있으며 이번 황교수의 줄기세포 역시 ‘인간 배아’로 규정하고 있다.
반면 황교수는 이날 “난치 환자로부터 직접 얻은 피부세포를 체세포 핵이라는 기술로 유도한 서울대 연구팀의 줄기세포는 난자와 정자의 결합이라는 수정의 과정을 일체 거치지 않았으며 또한 착상의 가능성이 전혀 없어 생명으로 발전할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허영엽 신부는 “이번 만남은 종교계와 과학계가 인간 존중을 위해 헌신하기 위해 의견을 모아가는 것에 대한 물꼬를 튼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그동안 가톨릭계도 난치병 환자 치료를 위해 많은 관심을 쏟아왔음을 아울러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규리 교수는 “과학과 기술은 앞서가기 때문에 윤리적 문제를 피할 수 없게 된다”며 “성체줄기세포에 전념하는 가톨릭계와 정보를 교환하는 방안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