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대통령,천경제자유구역 성공의지 확고



노무현 대통령은 16일 “인천대교는 인천경제자유구역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여줄 것”이라며 “인천 경제자유구역의 성공에 대한 정부의 의지도 확고하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 송도에서 열린 인천대교 기공식에 참석,축사를 통해 “인천대교는 인천국제공항과 송도국제도시, 청라지역을 삼각축으로 연결하면서 동북아 물류·즈니스 중심을 향한 우리의 발걸음을 더욱 가속화하게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인천 경제자유구역 성공을 위해 앞으로 인프라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과감히 개선해 나가겠다”면서“인천대교가 완공되는 2009년에는 동북아경제중심 구상이 현실로 가시화되고, 인천은 세계를 향한 번영의 관문으로서 선진한국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인천국제공항은 제2단계 확장공사가 끝나는 2008년에는 아시아 허브공항으로 확고히 자리잡을 것”이라면서 “공항배후의 자유무역지역도 항공물류의 거점으로 적극 육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송도지역은 외국인들이 생활하기에 조금도 불편함이 없는 명실상부한 국제도시가 될 것이며, 올해부터 본격적인 개발에 들어갈 청라지역 역시 테마 파크와 레저시설을 갖춘 국제적인 휴양지로 탈바꿈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인천대교 사업을 주도하는 영국 에이멕사의 메이슨 회장과 워릭 모리스 주한 영국대사가 참석했으며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양국 우호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내용의 축하메시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