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채권시황]



채권금리가 소폭 하락하며 안정세를 되찾았다. 정책 당국의 금리 안정에 대한 강한 의지에 힘입어 전일 투매심리가 진정되면서 매수세가 조심스럽게 살아났다.


16일 증권업협회에 따르면 지표금리인 3년 만기 국고채 수익률은 전일보다 0.03%포인트나 떨어진 3.86%를 기록했다. 5년 만기와 10년 만기도 전일 대비 각각 0.02%포인트와 0.03%포인트 하락한 4.06%와 4.55%를 나타냈다. 3년 만기 회사채 AA-와 BBB- 역시 각각 0.04%포인트와 0.03%포인트 줄어든 4.24%와 8.22%로 장을 마감했다.

/신현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