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이건희 회장 “김우중씨 선처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해 “젊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준 분”이라며 “김 전 회장을 선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회장은 16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단 회의 참석에 앞서 “김우중 전 회장 선처에 대해 이야기 할 주제는 아니다”며 “하지만 김 전 회장은 젊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붇돋워준 것은 사실이고 이를 참작해서 선처를 바란다는 게 개인적인 희망”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신라호텔에 도착한 최태원 SK 회장과 정몽구 현대차 회장은 김 전 회장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전경련은 이날 회장단회의가 끝난 후 이해찬 국무총리와 만찬간담회를 갖고 경제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강신호 전경련 회장을 비롯해 이건희 삼성 회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 이른바 ‘빅4’ 총수 중 3명이 참석했다. 이총리와 재계 총수와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총리는 정부의 주요 경제정책을 설명하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대·중소기업 협력 사업에 대해 재계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회장단은 경기진단과 함께 투명경영 협약 실천 사업, 대·중소기업상생협력 강화방안, 기업도시의 적극 추진 등에 대해 이국무총리와 의견을 나눴다.

이에 앞서 전경련은 신라호텔에서 월례 회장단 회의를 가졌다. 정회장의 전경련 회의 참석은 지난 2002년 5월 이후 3년여 만이다.

회장단은 회의에서 대·중소기업 협력사업과 기업정책·자원·부품소재 등 3개 위원회 신설을 확정하고 본격 가동키로 했다.
또 전경련 산하 국제산업협력재단을 대·중소기업 협력센터로 개편키로 했다.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에이팩 CEO 서밋 2005’ 행사주제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성공적 파트너십 구축’으로 선정했다.

이날 참석한 재계 총수들은 김 전 대우그룹 회장 문제를 정식 안건에는 올리지 않았으나 자연스럽게 얘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 yih@fnnews.com 유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