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대외채권 2955억弗 사상최대



우리나라의 대외채권 규모가 외환보유액 증가 등으로 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대외채무도 동시에 늘어 순채권 규모는 지난해보다 다소 감소했다.

17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지난 1·4분기말 현재 우리나라의 대외채권은 2955억달러로 지난해말(2888억달러)보다 67억달러(2.3%)가 늘어 우리나라는 2000년 6월 이후 순채권 국가지위를 계속 유지했다.

그러나 대외채무도 증가해 지난해말(1780억달러)보다 86억달러가 증가한 1866억달러를 기록했다. 수출기업이 환율하락에 대비하기 위해 달러를 내다 팔고 이를 사들인 은행들도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달러선물을 매입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따라 대외채권에서 대외채무를 뺀 순수채권은 1089억달러로 지난해말(1108억달러)보다 19억달러가 줄었다.

우리나라는 외환위기 당시였던 지난 97년부터 99년까지 3년간은 순채무국이었지만 외환보유액의 꾸준한 증가 등으로 지난 2000년 6월 순채권국으로 전환, 지난 2001년 346억달러에서 2002년에는 421억달러, 2003년에는 718억달러로 ‘껑충’ 뛰었다.


대외채무중 장기채무는 1182억달러로 지난해보다 2억달러가 늘었고 단기채무도 684억달러로 84억달러가 증가했다. 단기 대외지급 능력을 보여주는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중은 33.3%로 지난해말보다 3.2%포인트가 증가했다.

재경부 관계자는 “유동외채비율은 43%로 지난해보다 2.3%포인트 높아졌다”면서 “그러나 단기 외채비중과 유동외채비율은 여전히 안정수준인 60%, 100% 미만을 유지하고 있어 대외지급 능력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