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 C&C, 중소협력사 대출지원



SK C&C가 중소 협력 업체의 자금난을 해소키 위한 대출 지원에 나선다.


SK C&C는 지난 17일 하나은행과 신한은행과 협약을 맺고 협력 업체들이 거래실적만을 담보로 일정액을 은행에서 우대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는 ‘미래채권담보대출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SK C&C의 조영호 재무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우리와 거래하는 중소업체들의 자금부담을 상당 부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회사 경쟁력의 원천인 협력사와 함께 상생하기 위한 방안을 계속해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SK C&C는 하도급 대상 거래를 100% 현금으로 결제하고 결제일을 월 2회에서 4회로 늘려 협력사의 자금 수급을 도울 방침이다.

/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