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정통부·금감위 등 전자거래 해킹방지 TF팀 구성



정보통신부가 산업자원부와 금융감독원, 한국정보보호진흥원, 금융감독위원회 등과 공동으로 전자거래 해킹 방지를 위한 ‘태스크포스(TF)’ 팀을 구성해 가동한다.

정통부는 20일 서울 세종로 정통부 회의실에서 관련부처 및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차 TF팀 회의를 열고 오는 9월까지 ‘전자거래 해킹 방지 대책안’을 마련키로 했다.

TF팀 운영은 ▲전자거래시스템 안전분석 ▲해킹 프로그램 분석 ▲공인인증서 관리체계 개선 등 3개 분야로 나누어 기관별 해당분야에 대한 실태조사 실시 및 안정성 강화방안을 마련, 종합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이날 TF회의에서 전자거래시스템 안전성 분석은 금융과 전자상거래 쇼핑몰로 나눠 금감위, 금융감독원, 산자부, 정통부가 전자거래시스템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 정보보호지침 및 전자거래 이용 가이드라인 등 안전성 강화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해킹 프로그램 분석은 정통부와 한국정보보호진흥원이 인터넷뱅킹과 메신저 등 다수 이용자가 사용하는 서비스를 대상으로 해킹 프로그램에 대한 분석 및 사고예방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또 공인인증서 관리체계 개선은 정통부와 정보보호진흥원이 공인인증서 재발급절차, 해킹방지 등 공인인증서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김병호IT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