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일정상회담,북핵·역사인식문제 논의



노무현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는 20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2시간동안 한일정상회담을 갖고,양국간 현안과 동북아문제 등에 대해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다.

두 정상의 이번 만남은 참여정부 출범 이후 7번째이며 ‘셔틀외교’로 불리는 양국간 실무형 정상회담으로는 지난해 7월 제주 서귀포, 12월 일본 가고시마현 이부스키 회담 이후 3번째이다.

이날 회담은 독도문제 등 역사인식 문제를 둘러싸고 양국이 첨예한 갈등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열려 사전의제 합의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노 대통령은 이날 고이즈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문제를 비롯 역사교과서 왜곡,일본 지도급 인사들의 잇따른 망언 문제 등을 집중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노 대통령은 그동안 일본의 잘못된 역사인식에 대해 강경입장을 보여왔기 때문에 이번 회담에서 일본측의 명확한 답변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북한의 조속한 6자 회담 복귀방안 등을 논의하고 지난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간의 면담결과를 설명했다.


이에 앞서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낮 12시30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오후 3시 회담장인 상춘재 앞 정원에 도착, 반기문 외교장관의 영접을 받았다.

회담에는 반기문 외교장관과 라종일 주일대사, 권진호 국가안보보좌관, 정우성 외교보좌관, 윤병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정책조정실장,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 박준우 외교부 아태국장이 배석했다.

일본측에서는 마치무라 노부타카 외상, 야마자키 마사아키 관방부장관, 다카노 도시유키 주한 일본대사, 다나카 히토시 외무성 심의관, 사사에 겐이치로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이 배석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