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대한항공·아시아나 여름 국제항공편 늘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국제선 항공편을 대거 늘린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7월16일부터 인천∼필리핀 세부 노선에 정기성 전세편 주 4회(매주 수·목·토·일요일)를 운항한다. 각각 저녁 8시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당일 밤 11시50분(현지시간) 세부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또 같은 달 25일부터 8월18일까지 일본 홋카이도 지역의 아사이가와 노선에 주 4회(월·화·목·금), 하코다테 노선에 주 2회(수·토요일)를 운항한다. 이 회사는 현재 주 6회를 운항중인 중국 항저우 노선도 7월17일부터 매일 1편씩으로 확대하고 중국 하얼빈과 일본 후쿠시마를 주 5회로, 일본 오키나와와 중국 시안을 주 4회, 러시아 사할린을 주 3회로 각각 늘린다.

대한항공은 중국 우루무치 노선을 9월27일까지 주 2회, 미국 앵커리지 노선은 8월28일까지 주 3회 복항 운항한다.

또 터키 이스탄불 노선의 전세기는 주 1회에서 주 2회로,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뉴질랜드 오클랜드는 8월 말까지 주 7회로 각각 확대키로 했다. 동남아와 대양주 등 3개 노선은 현재의 중형기를 대형 기종으로 바꿔 공급 좌석을 늘린다.

대한항공은 이와 함께 태국 방콕, 싱가포르, 필리핀 세부, 중국 톈진·쿤밍, 체코 프라하 등 18개 노선에 대해서도 모두 150여회의 추가 운항을 준비중이다.

대항항공측은 21일 현재 주요 국제선의 7∼8월 탑승권 예약률이 호주 시드니와 브리즈번은 각각 99%, 태국 방콕 98%, 캐나다 앵커리지 99%, 미국 하와이 99%, 영국 런던 98%, 중국 베이징 86%, 필리핀 마닐라 91%로 거의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두 국적항공사는 지난해 말 발생한 지진해일 ‘쓰나미’의 여파로 관광수요가 크게 줄고 있는 태국 푸껫 노선의 항공기 운항을 올 연말까지 중단한다. 대한항공은 인천∼푸껫 노선을 오는 29일부터, 부산∼푸껫은 30일부터 각각 폐지하고 아시아나항공은 인천∼푸껫 구간 운항을 28일부터 중단하기로 했다.

하지만 태국의 오리엔트타이항공이 인천∼푸껫에 주 2회를 운항중이고 7월16일부터는 푸껫항공이 주 2회를 운항할 예정이어서 관광객들의 불편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고 건교부는 설명했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