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MRK 캠페인]이수복 서울 은천초등학교장“1주일만에 200여개나 수거”



“모든 자원을 재활용하는 습관을 어릴 때부터 길러줘야 합니다.”

서울 은천초등학교 이수복 교장은 “재활용이 습관화되기 위해서는 어려서부터 제대로된 교육을 받아야 하고, 이같은 교육은 초등학교에서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자원이 부족한 나라에서 재활용할 수 있는 것은 뭐든지 재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교장은 “항상 장롱속에 넣어둔 휴대폰을 볼 때마다 재활용 방안을 생각하며 고민했다”며 “교육부와 환경부, 파이낸셜뉴스가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을 펼친다는 소식을 듣고 학생들과 함께 이 운동에 적극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은천초등학교 2000여명의 학생들이 1주일만에 모은 폐휴대폰 갯수는 200여대. 남은 1주일 동안 더 많은 폐휴대폰이 모일 것으로 이교장은 보고 있다.

이교장은 “학부모와 아이들이 얼마나 호응해줄 지 걱정했다”며 “가정통신문을 보내 폐휴대폰 재활용의 필요성을 충분히 설명해준 결과 10명당 1대꼴의 수거실적을 거뒀다”고 말했다.

/ jinnie@fnnews.com 문영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