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노총,“비정규 개악법안 강행처리시 총파업 불사”



민주노총은 22일 국회 앞에서 ‘전국 동시다발 대국민 선전전’ 발대식을 열고 비정규 노동자의 권리 보장을 위한 입법과 이들에 대한 차별 해소를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발대식에 이어 서울본부와 총연맹·산하 연맹은 서울역·여의도·시청·명동·신촌 등 서울 시내 10여개 지역에서 오후 1시까지, 각 지역본부는 점심시간과 퇴근시간을 이용해 해당 지역에서 각각 선전전을 펼쳤다.

민주노총은 “국회 환경노동위는 노사정 합의와 무관하게 비정규 법안 처리를 정부 개악안 중심으로 강행할 태세”라며 “국회가 22일 오후 법안 축조심의 후 23일 전체회의를 열어 개악안을 강행처리할 경우 총파업도 불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