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車·조선등 수출 업종 경기 3분기엔 풀릴듯



3·4분기에 자동차, 조선, 전자, 공작기계 등 수출 주력 업종의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환율 하락과 원자재가 인상 등이 채산성 개선의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23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주요 업종단체를 대상으로 ‘2005년 2·4분기 산업활동 및 3·4분기 전망’에 대해 조사한 결과 자동차, 타이어, 반도체, 조선, 전자, 석유, 반도체, 공작기계 등 7개 업종의 종합경기는 3·4분기에 호전될 것으로 예상됐다.

2·4분기 이후 건설경기 회복세가 기대되나 연관산업으로 회복세가 확산되기에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2·4분기 건설산업의 명목 수주액은 전년 같은기간보다 2.9% 증가했다. 3·4분기에도 11.5% 증가가 예상된다.

시멘트 산업의 내수도 지난해에 이어 올 2·4분기( 10.7%)까지 큰 폭의 감소세가 지속되다가 3·4분기들어 회복세(3.3%)로 전환될 전망이다.

유통, 관광 등 서비스산업의 경우 3·4분기에도 증가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유통산업의 2·4분기 매출액은 총 9조731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동기대비 5.9% 증가했다. 그러나 3·4분기에는 이보다 다소 적은 2.9% 증가가 예상된다.

관광산업 역시 올 하반기에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관련 행사가 국내에서 개최되면서 3·4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석유화학, 전기, 전력, 제지, 제당 등 5개 업종의 종합경기는 3·4분기에 다소 악화될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의 경우 2·4분기에 자동차가 10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는 등 기계, 철강, 제지 등 7개 업종이 감소세를 보였으나 3·4분기에는 석유화학을 제외한 나머지 업종은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수출은 2·4분기에 감소세를 보인 전자, 석유, 제지, 섬유 가운데 전자를 제외한 3개 업종은 3·4분기에도 감소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됐다.

/leegs@fnnews 이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