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보고서 유출파문 친박대 반박 갈등으로 확산조짐



한나라당이 여의도연구소(여연)의 4·30 재보궐 선거 보고서 유출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친 박근혜 진영과 반 박근혜 진영간의 갈등이 재연될 지경이다.

또 열린우리당도 보고서 유출을 빌미로 불법선거운동과 관련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등의 공세를 펴고 있어 한나라당을 더욱 곤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은 여의도연구소의 윤건영 소장과 주호영·최구식 부소장이 23일 보고서 유출책임을 지고 일괄사퇴하는 등 조기진화에 나섰다.공들여온 정책정당이라는 이미지가 한순간에 날라가 버릴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전여옥 대변인은 “보고서에서 거론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박대표측은 반 박진영이 박 대표를 흠짓내거나 흔들기 위한 의도적인 유출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조기 전당대회 등을 통한 당내 판도 변화를 꾀하기 위한 사전 작업이라는 이야기다.반박 진영의 수도권 출신 의원은 “여연이 말도 안되는 보고서를 작성했다가 언론에 유출돼 문제가 되자 엉뚱한 곳에 책임을 돌리고 있다”며 발끈하고 있다.

한나라당 관계자는 “보고서 유출이 자칫 내분으로까지 비화돼 친박대 반박의 갈등이 재연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