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제재 美경제에 역효과”…그린스펀 “의회 보호무역주의 반대”



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23일(현지시간) 중국에 대한 미 의회의 제재는 역효과만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이날 존 스노 재무장관과 함께 상원 금융위원회 미·중 경제관계 청문회에 출석한 그린스펀 의장은 의회의 위안화 평가절상 압력 등 중국에 대한 의회의 보호무역주의 제재 움직임에 대해 이같이 분명한 반대입장을 밝혔다.

그린스펀 의장은 “경쟁으로부터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잘못된 의도로 국제교역 질서를 해체하려는 정책은 궁극적으로 수백만 미국 소비자들 뿐만 아니라 모든 미국 구직자들에게 피해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책은 국제교역과 세계화를 방해하는 비생산적 노력을 통해 일자리를 지키는 데 목표를 두어서는 안 된다”며 “정책 목표는 재교육과 실업보험 등을 통해 실직자들을 보살피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린스펀은 특히 위안화 평가절상이 미국 제조업 활동과 일자리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그런 결론을 뒷받침할 어떤 신뢰할 만한 증거도 찾을 수 없다”며 일축했다.

그러나 그는 “(위안화 환율 유연화는) 중국 경제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중국이 그들 자신의 이익을 위해 환율 유연화를 빨리 결정할수록 아시아 환율도 더 자유롭게 움직이게 되고 세계 교역질서에 참여하는 국가들 모두에 이익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