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대통령 7월 국정 담화 검토



노무현 대통령이 집권 후반기를 앞두고 오는 7월 중 국정 전반에 대한 견해를 상세히 밝힐 예정이다. 방식은 '국민과의 대화' 형식보다는 TV토론, 대담, 기자회견 등 다양한 방식이 일단 검토되고 있다. 대통령의 생각을 일반 국민에게 충실히 전달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오는 8월 임기 반환점을 넘기는 만큼 국민여론을 수렴한 대통령의 국정운영 원칙을 제시함으로써 국정 전반에 깔린 불신과 부정적 의견을 극복하고 민심을 추스를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6일 "대통령이 임기 중반을 맞아 국정 전반에 대한 생각을 국민에게 솔직히 전달할 것"이라며 "이벤트성으로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형식에 치우칠 경우 상대적으로 내용 측면에서 소홀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청와대는 현재까지 ▲대화 형식으로 하되 ▲밀도있는 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하고 ▲국정 전반에 대해 폭넓게 대화할 생각을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언론사 간부들과의 대화 등 대표성을 가진 집단과 토론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6월 중에 진행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의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면담과 한·미, 한·일 정상회담 등을 국민에게 설명하고 북핵 등 국방과 외교 현안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전국민적 관심사인 부동산 문제의 해법을 함께 논의하는 한편 경제 현안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히고 국민적 이해를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수석·보좌관회의 등의 검토를 거쳐 금주 중 대화의 형식을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시기는 7월 중순을 넘기지 않을 것이라는 게 청와대측 설명이다. 김승규 국정원장 내정자 인사청문을 위한 7월 임시국회가 폐회되는 6일에서 15일 사이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