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생보사 ‘실손보상’ 상품개발 분주



생명보험업계가 오는 8월 말 개인용 실손보상 상품의 허용을 앞두고 상품 개발과 판매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실손보상은 보험 가입자의 실제 손해액 만큼만 보험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지금은 손해보험사만 실손보상을 할 수 있으며 생명보험사는 정액 보험금 지급 상품만 팔 수 있다.

2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 대한생명, 교보생명 등 생보사들은 실손보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보험료 산출 등 상품 개발과 보험금 심사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교보생명은 최근 보험개발원에 상품 기본안을 제출해 보험요율 등을 검증받고 있으며 보험상품 운용과 보험금 지급에 필요한 시스템을 구축중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병원의 과잉 진료를 최소화하면서 가입자에게는 충분한 보상을 할 수 있도록 보상 내역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생명 관계자는 “9월 초에 실손보험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라며 “가입자가 사고로 다쳤을 때 실제 치료비를 지급하는 상품인 만큼 기존 정액보험 상품보다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생명 등 일부 생보사는 상품 개발은 하고 있지만 판매 경험이 없고 시장 상황도 예단할 수 없는 만큼 서두르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손보업계는 생보사들의 실손보험 판매에 맞서 대응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동양화재 관계자는 “손보사들이 실손보상에 대한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생보사가 초반에 적극적으로 시장에 뛰어들기는 힘들다”면서도 “동일한 조건에서도 경쟁력과 서비스가 뛰어난 상품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