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김영찬박사의 S-다이어리-성병]이불·좌변기등으로도 전염



성병은 성(性) 관계에 의하여 전염되는 질환으로 ‘성전파성질환(STD, Sexually Transmitted Disease)’이라고 한다. 성병은 타인에게 감염을 시키기 때문에 철저히 예방하고, 적절하게 치료하여야 한다. 그러나 성병의 발생 빈도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최근 미국의 한 성질환관련 학술지는 미국 발티모어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백인 11명 가운데 1명(9.0%)이 자신도 모르게 성병에 걸려 있다는 사실을 보고했다. 이는 지속적이고 주기적인 성병 검진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이다.

특히 콘돔을 사용하여 직접적인 성기의 접촉을 피하더라도 ‘사면발니’라는 성병에 전염될 수 있다는 사실에 학계는 주목하고 있다. 사면발니는 의학적으로 사면발니기생증 혹은 음부슬증이라고 불리며, 인체에서 기생하는 이(Louse)에 의하여 발생한다. 대개 잠복기는 2∼4주로, 한 달 후까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초기에는 이유없이 음모가 가려워서 자주 음모에 손이 가며 긁게 된다. 특히 잠잘 때 가려움증은 더 심해진다. 병이 진행되면 팬티에 피가 묻어 나오거나 고름이 묻어 나오는 경과를 보이기도 한다. 염증이 심해지면 임파선이 붓기도 하고 열이 날 수도 있다. 치료가 늦어져서 병이 진행되면 성기 이외의 장소에 기생충이 서식하여 지루성 피부염이나 습진성 눈병 등과 비슷한 증세가 나타난다.

사면발니는 성교에 의하지 않고도 전염이 될 수 있다. 기생충이 서식하는 더러운 이불을 사용하거나, 좌변기에 묻어 있던 기생충이 옮겨올 수도 있다. 대중목욕탕, 찜질방 등에서 깨끗하지 못한 수건과 찜질복을 통해 사면발니가 걸릴 수 있다.

사면발니를 예방하기 위하여 성교가 끝난 후 흐르는 물로 음모를 잘 닦는 것도 도움이 된다. 더러운 좌변기를 사용할 때는 휴지 등으로 좌변기를 닦은 후 사용한다.
더러운 이불에서 자는 것을 피한다.

성교 후에 허벅지, 고환, 음모 등이 가렵거나 피부에 이상한 병변이 나타나면, 즉시 전문의를 찾아서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 조기에 사면발니가 발견되면, 약 3일 정도 치료하면 낫는다.

/포르테 클리닉 대표원장 (youngkim2004@kornet.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