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농어촌 총각 4명중 1명 외국여성과 결혼



농어촌 총각 4명중 1명 꼴로 외국인 여성과 결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혼인건수 31만944건(신고기준)중 우리나라 남자가 외국 여자와 국제 결혼한 것은 2만5594건으로 8.2%였다.

농어업에 종사하는 남자의 혼인건수는 6629건으로 이 가운데 외국 여성과 결혼한 건수는 전체의 27.4%인 1814건이었다.

농어촌 남자들의 국제결혼 비율이 전체 평균 국제결혼 비율을 3배 이상 웃돌고 있는 셈이다.

지난해 농촌으로 시집온 외국 여성은 중국과 베트남, 필리핀이 각각 879명과 560명, 195명으로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몽골 54명, 태국 34명, 우즈베키스탄 25명, 캄보디아 15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전남지역이 269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 256명, 충남 243명, 경기 223명, 전북 213명, 경남 168명, 충북 119명, 강원 108명, 제주 51명, 인천 34명, 서울 33명 등이었다.

한편 국제결혼에 대한 거부감이 완화되면서 우리나라 남자가 외국인 여자와 결혼한 건수는 지난 2001년 1만6건에서 2002년 1만1017건, 2003년 1만9214건, 2004년 2만5594건 등으로 해마다 증가세를 보였다. 또 한국 여자가 외국 남자와 결혼한 건수도 2001년 5228건에서 2004년에는 9853건으로 2배 가까이 급증했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