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대차거래 시스템 태국 수출…예탁결제원 첫 해외 공급



국내 증권예탁결제 시스템이 해외시장에 처음으로 수출된다.

증권예탁결제원은 27일 오후 2시(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태국 증권거래소(SET) 및 중앙예탁기관(TSD)과 증권대차·레포(Repo) 거래 등 예탁결제시스템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컨설팅 사업은 증권예탁결제원이 유상으로 수출하는 첫 해외증권시장 컨설팅 사업으로 6월 말부터 증권대차 및 Repo업무 전문가 6명을 태국 현지에 파견, 10개월 동안 정보기술(IT) 시스템 구축 등 실무 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다. 예탁결제원은 그동안 우즈베키스탄 등 독립국가연합(CIS) 국가에 무료 컨설팅을 수행했지만 유료 컨설팅 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증권예탁결제원 정의동 사장은 “이번 예탁결제시스템 수출은 정부가 추진 중인 동북아 금융허브 구축과 관련해 한국의 선진화된 자본시장 인프라를 첫 수출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아세안 국가간 정책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아시아 채권시장 육성에도 기여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정사장은 “앞으로 태국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지역에도 한국의 선진화된 예탁결제시스템 수출을 추진하는 등 예탁결제원의 지속적인 수익창출을 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가증권 대차거래는 유가증권을 비교적 장기로 보유하는 기관(대여자)이 유가증권을 결제부족이나 투자전략 목적으로 필요로 하는 기관(차입자)에 일정한 수수료를 받고 빌려주는 거래다. Repo거래는 증권매도(매수)때 일정기간이 지난 후 일정가격으로 같은 증권을 다시 매수(매도)하는 조건의 거래다. 국내에서는 환매조건부채권매매로 알려져 있다.

/ sdpark@fnnews.com 박승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