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환율 8.8원 급등 1020원대 진입



원·달러 환율이 고유가 부담에 따른 달러 강세의 영향으로 2개월여 만에 1020원대에 진입했다.

2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8.80원 급등한 1021.1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4월15일 1022.50원 이후 2개월여 만에 최고치며 하루 상승 폭으로 지난 1월6일 12.50원 오른 이후 약 6개월 만에 최대다.

최근 환율은 유가 상승에 따른 불안감으로 상승세를 이어왔다. 이날도 국제유가가 배럴당 60달러를 넘어섰다는 소식이 달러 매수세를 부추겼다. 정유사의 원유 수입용 결제 수요와 함께 역외 매수세도 유입됐다.
이번주 미국 연방기금 금리 인상 전망에 따른 엔·달러 상승세도 환율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달러 대비 엔화나 유로화 추이를 감안할 때 원·달러 환율 상승은 예견됐던 일이라며 점진적으로 1040원대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외환은행 하종수 원·달러 환율팀장은 “그동안 유로화나 엔화 추이를 감안할 때 원·달러 환율도 상승할 가능성이 높았고 고유가와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에 따른 영향도 있었다”면서 “당분간 1020원을 중심으로 박스권 흐름을 보인 이후 1040원대까지 점진적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yongmin@fnnews.com 김용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