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섹션디스플레이 개발…“창 하나로 두개 화면 본다”



삼성전자가 하나의 창에서 2개의 화면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화면표시장치(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29일 삼성전자는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표시창’과 ‘메인창’으로 분할할 수 있는 휴대폰용 ‘섹션 디스플레이’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섹션 디스플레이를 슬라이드폰, 바(Bar) 타입 및 폴더형 외부창 휴대폰 제품에 적용한 제품을 오는 3분기부터 선보인다.

섹션 디스플레이는 시간, 날짜, 배터리 잔량 등을 표시하는 표시창은 항시 켜둘 수 있고 메인창은 필요에 따라 켜고 끌 수 있어 소비전력을 대폭 줄일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또 특수 반사시트를 채택해 야외 자연광 상태에서도 잘 보이도록 개발됐으며 소비전력이 0.45㎿에 불과해 휴대폰용 디스플레이로서 활용될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개발된 섹션 디스플레이는 또 1.15인치 외부 화면용 액정표시장치(LCD)의 경우 500대 1의 명암비와 상하좌우 160도 광시야각을 구현해 기존 제품의 단점을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섹션 디스플레이에 표시창 독립 구동기술과 초박막(TFT) 픽셀설계, 섹션 편광판 기술 등 독자기술이 적용돼 고화질의 사진이나 동영상을 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LCD총괄의 윤진혁 전무는 “섹션 디스플레이 개발로 모바일기기의 화면개선과 전력소비량 절감이 가능해졌으며 이를 통해 모바일 기기의 고급화와 고기능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mirror@fnnews.com 김규성기자

■사진설명=삼성전자가 29일 하나의 창으로 두개의 디스플레이를 동시에 구현할 수 있는 1.15인치 휴대폰용 ‘섹션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