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지상파DMB 7월중 시범서비스…정통부,KBS등 5개사업자 신청서류 접수



정보통신부는 3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DMB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조찬간담회를 갖고 7월중 지상파DMB의 시범서비스를 개시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방송위원회(이효성 부위원장)를 비롯해 KBS(정연주 사장), MBC(최문순 사장), SBS(안국정 사장), YTN(표완수 사장), 한국DMB(김경선 사장), TU미디어(서영길 사장) 등 방송사 사장들과 삼성전자, LG전자, 팬택앤큐리텔 등 제조업체 사장 및 ETRI 등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DMB 해외시장 진출 촉진방안과 서비스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진대제 정통부 장관 주재로 회의가 진행됐다.

간담회에서 정통부는 KBS, MBC, SBS, YTNDMB, 한국DMB 등 5개 사업자들이 지난 29일 지상파DMB 허가신청 서류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통부는 DMB 허가심사 전담반을 구성한 뒤 심사기간을 최대한 앞당겨 7월 중순까지 허가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KBS, MBC, SBS 등 지상파방송 3사는 허가를 받는 즉시 7월말부터 시범서비스를 개시하고 연내에 수도권지역 송신망 구축을 완료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지하철 등 지하구간 음영지역 해소를 위해 방송위와 정통부, 방송사업자, 단말기 제조사가 협력키로 하고 지하철 중계망 구축과 관련해서는 이동통신사들이 참여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 bhkim@fnnews.com 김병호IT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