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삼성전자 자사주 매입 미달



삼성전자의 자사주 매입이 처음으로 주문건수에 비해 크게 미달하는 ‘이상현상’이 벌어졌다. 또한 자사주 매입 이후 순매도를 보였던 외국인들이 순매수로 돌아서 관심을 끌었다.

지난달 30일 코스피시장에서 삼성전자는 보통주 10만주와 우선주 1만주를 매입하겠다고 신청을 냈으나 보통주는 4800여주만이 체결됐고 우선주는 전량 매입이 완료됐다. 모건스탠리가 이날 삼성전자의 핵심사업 부문들이 이익 증가 직전에 있다며 목표가를 56만원으로 상향 조정하면서 매물이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외국인들도 자사주 매입 이후 순매도를 보였던 모습과 달리 이날은 159억원치를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양종금증권 이문한 애널리스트는 “여전히 260만주가량을 더 사야하는데 지금처럼 주가가 오르면 자사주 매입기간이 조금 더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2·4분기 실적부진은 이미 반영된 상태여서 향후 주가흐름은 양호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날 하루만 보고 외국인들의 매매패턴의 전환을 말하기는 너무 이르다”며 “외국인들이 자사주 매입시기에, 그것도 현주가에서 굳이 매수로 돌아설 만큼 뚜렷한 모멘텀은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