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그림으로 보는 11월7일의 증시



국내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의 분위기가 더욱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급격한 금리 상승이 주식시장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감도 제기하고 있다. 적어도 금리라는 매개체를 기준으로 볼 경우 주식과 채권은 서로 대체재의 관계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의 금리 상승은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한 정책적인 측면과 수요 측면을 포함해 보다 중요한 경기회복 기대감이 내포되어 있다는 점에서 주식시장의 걸림돌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증권 제공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