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일양약품 AI치료성분 상품화



일양약품(대표 유태숙)은 조류 인플루엔자(AI) 치료제로 이용되는 ‘타미플루’의 주성분인 ‘스타아니스’를 식품 등으로 제품화하는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타아니스는 최근 인체 감염시 단기간에 높은 사망률을 보이고 있는 AI 바이러스 치료의 주성분으로 화학 구조가 타미플루와 비슷한 구조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양약품측은 늦어도 오는 12월 중순까지 이 제품을 건강식품 형태로 국내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일양약품 관계자는 “우선 과립형태의 ‘포’ 단위로 포장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가격 및 생산량, 제품명 등 구체적인 사항은 다음주 화요일께 공식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타아니스는 불가사리 형태(8각형)의 천연 열매로 프랑스 등지에서는 알코올 음료 등으로 출시되어 있으며 향신료, 화장품, 향수 등 다양한 제품의 원료로도 사용중이다.


특히 최근 스타아니스가 AI 치료제 타미플로의 주성분인 사실이 전해지면서 전세계적으로 가격이 폭등하는 등 스타아니스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양약품측은 스타아니스를 간편한 건강식품 형태로 출시하는 것은 물론 사료 첨가제와 가축사 소독약 등으로 제품화해 관련 시장을 새롭게 창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AI에 감염된 1명의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선 10캡슐의 타미플루가 필요하며 같은 양의 타미플루를 생산하려면 13g의 스타아니스가 필요하다.

/ dskang@fnnews.com 강두순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