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과기부총리 김우식,통일 이종석,산자 정세균,노동 이상수



노무현 대통령은 2일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에 김우식 전 청와대 비서실장, 통일부 장관에 이종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차장, 산업자원부 장관에는 정세균 열린우리당 임시의장 겸 원내대표, 노동부 장관에는 이상수 전 열린우리당 의원을 임명하는 등 4개 부처 개각을 단행했다.

당초 열린우리당 유시민 의원의 입각이 유력했던 보건복지부는 이번 개각에서 제외됐다.

김완기 청와대 인사수석은 2일 “지난 연말 사퇴해서 장관 공석이 된 통일, 보건복지부와 장관이 장기 재직한 부처 등 4개 부처에 대해 이해찬 총리의 제청을 받아 개각을 단행했다”면서 “참여정부 4년째를 맞아 국정 과제를 차질 없이 마무리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인사 배경을 밝혔다.

김수석은 “지난해 7월 개정된 국회법이 국무위원들의 인사청문회를 거치도록 한 이후 처음 하는 인사”라면서 “4개 부처의 장관 내정자들은 국회 상임위원회의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쳐 1월말께 정식으로 임명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장관의 사표가 수리돼 공석인 통일부는 인사청문회 완료까지 차관대행 체제로, 나머지 부처는 현 장관이 업무를 보며 후임 내정자에게 인수 인계 절차를 밟게 된다”고 말했다.

복지부 장관 후임과 관련, 김수석은 “유시민 의원이 내각에 들어와 ‘일할 기회를 가져야 하지 않느냐’는게 노대통령의 생각”이라면서 “다만 우리당 일각에서 문제를 제기한 만큼 예의를 갖춰 당 지도부와 긴밀히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해 사실상 유의원의 복지부 장관 기용은 절차만 남은 것으로 보인다.


김수석은 또 “이번 인사와 관련해 여당과 협의가 없었다”면서 “당 지도부와 (유의원의 입각과 관련) 긴밀한 협의를 가질 예정이며 시간을 오래 끌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석은 후속 개각과 관련, “인사는 수요가 생길 때마다 판단하고 있다”면서 “다만 5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출마 희망자가 있으면 4월1일 공직 사퇴 시한 전인 2월말이나 3월초에는 해줘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김수석은 이통일부 장관 내정자가 전임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겸하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직을 겸직하게 될 지는 유보 상태라고 말해 NSC 역할 재조정에 따라 추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