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CEO 신년구상]정홍식 주택금융公 사장“신상품 개발등 영업력 강화 주력”



정홍식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2일 “올해도 공사를 둘러싼 환경이 우호적이지 않다”며 “영업력 강화에 매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주택경기가 위축되고 있는 데다 금리가 오르면서 보금자리론(옛 모기지론)의 판매가 줄어드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생존을 위해 시장수요에 맞는 상품을 시급히 개발하고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출 만기를 장기화하며 일시상환비율을 확대하는 등 상품구조 개선을 통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해야 한다”며 “공사 모기지론에 부여된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다른 공적기금과의 역할분담도 분명히 해 상호간 역할 분담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사장은 아울러 “주택신용보증 부문의 자립도를 높이고 학자금신용보증 부문의 건전성을 고양할 것”이라며 “기존의 팀 편제를 기능과 효율 위주로 통폐합하고 업무량에 따라 적정 인원을 배치한다는 인사 원칙을 적용, 이달에 조직개편을 단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ucool@fnnews.com 유상욱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