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WHO에 1천만弗 기금설치 정부,北 영유아·산모 지원



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에 올해 1000만달러 규모의 대북 신탁기금을 설치해 북한의 취약계층인 영·유아 및 산모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정부 당국자는 2일 “지난해부터 이뤄진 WHO와의 협의를 마무리하고 곧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라면서 “남북협력기금을 활용해 WHO에 1000만달러 규모의 대북 신탁기금을 설치해 영·유아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WHO를 통한 이 사업으로 신생아에 대한 결핵, 소아마비 5대 백신 접종을 돕고 북한내 지역별 모자 건강관리시설의 운영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등을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올해부터 오는 2010년까지 5개년에 걸쳐 민간단체, 국제기구, 정부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영양개선·질병관리·건강관리 등 3대 분야에 걸쳐 벌이는 대북 영·유아 무상지원사업의 하나로 추진된 것이다.

5세 이하 아동 230만명과 산모와 수유부 98만명가량이 대상이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