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의장 사퇴…與 임시체제 운영



산업자원부 장관에 내정된 열린우리당 정세균 의장 겸 원내대표가 3일 의장직과 원내대표직을 사퇴키로 했다.

우리당 전병헌 대변인은 이날 당 비상집행위 결과 브리핑에서 “정의장이 입각에 따른 당무 차질을 막기 위해 질서있는 절차를 밟아 가능한 한 이른 시일 안에 후임체제를 마무리 한 후 사퇴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0·26 재선거 패배 이후 당의 비상체제를 이끌어 온 정의장은 두 달여 만에 의장직에서 물러나게 됐고 우리당은 오는 2월18일 치러질 전당대회 때까지 또 임시체제로 운영되게 됐다.

전대변인은 “정의장이 당분간 의장직을 갖고 시·도당 위원장과 집행위 연석회의 등 각급 회의를 주재하고 조율해 안정된 후임체제를 마무리 한 뒤 사퇴하고 오는 2월 전당대회는 후임체제가 맡아서 관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의장은 회의에서 “2·18 전당대회 때까지 소임을 다할 수 없어 유감”이라면서 “실물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함으로써 당과 국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의장이 겸하고 있던 원내대표직은 당헌·당규에 따라 원혜영 정책위의장이 대행하게 된다. 오영식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오늘 중으로 원내대표단 회의를 통해 원내대표직에 대한 사퇴 여부를 결정, 당과 원내활동의 혼선이나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morning@fnnews.com 전인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