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경호실 ‘본부-팀제’로 차장에 염상국씨 내정



청와대 경호실은 경호업무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전략기획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본부-팀제’ 도입을 골자로 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에 따라 경호실은 기존의 ‘2실(기획관리실·종합상황실)-4처(경호1·2·3·5처)’에서 ‘1실(혁신기획실)-3본부(행정본부·경호본부·안전본부)-1원(훈련원)’으로 바뀌었다.


경호실측은 “부장 직위 폐지로 결재단계가 ‘본부장-팀장-팀원’으로 1단계 줄어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해졌다”면서 “또한 ‘1직급 1직위’ 원칙에서 탈피, 팀장을 3급 또는 4급이 맡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성과·능력 중심의 수평적 구조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경호실은 신임 경호실 차장(1급)으로 염상국 경호2처장(49)을 내정했다. 염내정자는 경희대를 졸업한 뒤 청와대 경호실에 들어와 경호부장, 경호2처장, 부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경호안전통제실장 등을 지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