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주식형펀드 수탁고 28兆 돌파



주식형펀드 수탁고가 하루에 2조원 가까이 급증하면서 28조원을 돌파했다.

3일 자산운용협회에 따르면 주식형펀드 수탁고는 지난해 12월30일 26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지난 2일 하룻동안 1조9648억원이나 증가한 28조1432억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모두 신규로 유입된 자금이 아니라 일부 대형 펀드들이 결산을 하면서 운용을 통해 늘어난 평가액이 다시 수탁고로 잡혔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미래에셋투신운용의 ‘미래에셋3억만들기 솔로몬주식1’과 ‘미래에셋3억만들기 좋은주식기업K-1’이 결산을 하면서 모두 1조3000억원 정도가 재투자됐다.

또 조흥투신의 ‘미래든적립식주식1’도 2995억원을 재투자하는 등 이들 3개 펀드에서 모두 1조6000억원가량이 수탁고 증가로 이어졌다.

이에 따라 이들 펀드를 포함해 재투자 금액을 제외할 경우 지난 2일 하룻동안 주식형펀드에 유입된 신규자금은 3000억원에 약간 못미칠 것으로 추정됐다.

/ shs@fnnews.com 신현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