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올해 지역개발사업 예산 국회심의 과정에서 증액



올해 지역개발사업 예산이 국회 심의과정에서 1457억3500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기획예산처와 국회예결위에 따르면 호남고속철도와 5개 지방고속도로, 완도·삼천포항 개발 등 지역개발 58개 사업에 총 1457억3000만원 규모의 예산이 증액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신 안산선 복선전철, 소사∼대곡 광역철도, 앙코르-경주엑스포지원 등 정부의 예산원안에 없던 사업들이 국회 심의과정에서 반영됐다. 또 일반국도, 우회도로, 산업단지 진입도로 등 22개 건설공사는 사업당 20억원씩의 국가예산이 일괄적으로 증액됐다.

한편, 이번 지역사업 예산증액은 한나라당이 국회 예산심의에 불참한 가운데 여당 주도로 이뤄진 것이어서 향후 집행과정에서 일부 지자체 등의 반발이 예상된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