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동부,올해 사회적일자리 사업 6천명으로 확대



노동부는 4일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서비스와 일자리를 주기 위해 올해 ‘사회적 일자리 사업’규모를 지난해의 3910명보다 약 2배 늘어난 6000명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사회적일자리 사업’은 비영리단체 등이 취업이 어려운 중장년 여성과 장기실업자등을 고용해 독거노인과 장애인, 저소득층에게 간병과 가사, 산후조리 등의 서비스를 하면 정부가 1인당 70만원의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노동부는 그동안 안정있고 계속될 수 있는 자립지향형 사업을 우대해 지원했지만 이것만으로는 ‘사회적일자리 사업’의 품질 향상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공모를 통해 대규모 일자리 창출 모델을 찾기로 했다.

이를 위해 노동부는 다음달 6∼15일 비정부기구,기업,지방자치단체 등으로부터 사회적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를 공모할 예정이며, 선정된 프로젝트 사업에 대해서는 연간 60억원 한도내에서 지원할 방침이다.

/ ck7024@fnnews.com 홍창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