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美 조건없이 6자회담 복귀 준비”…버시바우 주한미대사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는 4일 북핵 6자회담과 관련, “미국은 새 조건없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갈 준비가 됐으며 북한도 그러기를 기대한다”면서 “영구 평화체제 협상과 관계정상화 등 ‘9·19 공동성명’을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홍은동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한·미협회 주최 조찬강연에서 “올해 북한 지도자들이 자국에서 핵프로그램을 없애 고립으로부터 벗어나는 해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 유화정책을 통해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하려는 한국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북한은 경제개혁과 법치주의, 인권존중 없이는 뒤처질 것이고 진정한 화해도 이루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관계와 관련, 그는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양국간 동맹, 동반자 관계를 위한 전략대화를 개시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는 한국의 확고해지는 입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답했다.


차기 유엔(UN)사무총장 인선에 대해서는 “아시아에서도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버시바우 대사는 ‘미국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현 상황을 법적으로 유효한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애매모호하게 대답해 논란을 빚은 뒤 “미국은 현 상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으며 법적 측면에서 어떤 입장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앞서 이날 뉴욕타임스는 버시바우 대사의 ‘북한은 범죄정권’발언이 적절치 않으며 부시 행정부가 대북 비방전에 나선 것이나 대북 금융제재의 고위급 대화를 배제한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