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국전자금융 상장 무기연기…금감원 정정명령



분식회계 논란에 휘말린 한국신용정보의 자회사인 한국전자금융의 상장추진계획이 금융감독당국으로부터 제동을 받아 사실상 무기연기됐다.

증권선물거래소측은 분식회계 등에 대한 진위여부를 파악, 상장 예비심사 결과를 재검토할 수도 있다고 밝혀 상장심사 승인 자체가 무효가 될 가능성도 있다.

4일 금융계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한국전자금융은 지난해 12월8일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한 후 15일 유가증권신고서를 금감원에 제출했으나 금감원은 지난달 30일 이에 대한 정정명령을 내렸다.

유가증권신고서를 제출한 후 15일이 지나면 공고절차를 거쳐 기업공개(IPO)를 위한 공모를 받을 수 있게 된다. 그러나 한국전자금융의 경우 정정명령을 받게 됨에 따라 기존의 유가증권신고서가 제출이 안 된 것으로 간주돼 공모를 원하면 다시 정정신고서를 내야 하며 이럴 경우 또다시 15일의 경과기간을 거쳐야 한다. 따라서 오는 11일께로 예정했던 공모는 불가능하게 됐다.

금감원은 정식문서를 통한 정정명령을 통해 “최근 회사 내부적으로 고소·고발 등의 논란이 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 보다 구체적으로 기재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10억원대의 회계분식 의혹이 불거진데 대한 회사 입장을 정리할 것을 구두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이에 대한 해소와 투명성이 전제되지 않는 한 IPO가 힘들 전망이다.

금감원 핵심 관계자는 “한국전자금융의 경우 비상장법인이기 때문에 회계처리를 위반했을 경우 공인회계사회에 감리를 의뢰할 수 있다”면서 “아직 위반여부가 확실치 않아 이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해줄 것을 촉구했으며 이를 검토한 후 감리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금감원 관계자는 “공모절차상 문제가 있었다” 면서 “회계자료를 수정하고 감사인 의견을 받아 재무제표를 다시 제출하려면 3월 주총을 끝내야 공모절차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증권선물거래소측은 “고발 내용에 대한 진위여부를 파악해 상장 예비심사 결과에 대한 재검토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감독당국이 분식회계 부문에 의혹을 갖고 접근하면서 분식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회계처리 누락 등 분식회계에 대한 공표나 수정 등의 절차없이 실사와 상장예비심사, 유가증권신고서 제출 등을 강행한 데 대한 책임론이 불거질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상장예비심사 이후에도 회계부문을 정상처리할 시간이 있었을 텐데 이를 덮은 채 상장절차를 진행했다면 회계투명성을 준수해야 할 금융기관이 앞장서 관련법규를 어긴 것 아니냐”고 말했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