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우즈 캐디 윌리엄스 카레이스 황제 등극



‘고용주는 골프 황제, 캐디는 카레이스 황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캐디 스티브 윌리엄스(뉴질랜드)가 고국에서 열린 자동차경주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는 감격을 누렸다고 5일 AP통신이 전했다. 윌리엄스에게 전국대회 첫 우승의 영광을 안겨준 대회는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간) 뉴질랜드 북섬 마운틴마웅가누이스피드웨이에서 열린 슈퍼살롱대회.

휴가 때면 자동차 경주에 몰입할 만큼 자동차 경주에서 취미 이상의 실력을 자랑하는 윌리엄스는 “우승은 생각조차 못했던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윌리엄스는 지난해 1월 뉴질랜드에서 열린 자동차경주대회에 출전했다가 벽을 들이 받는 사고로 손뼈가 쇄골되는 중상을 입기도 했으며 당시 우즈는 그런 윌리엄스가 편안하게 미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전용 비행기를 선뜻 내줘 두 사람의 돈독한 ‘우애’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우즈의 캐디로 활동하면서 연간 100만달러 이상의 고수입을 올리고 있는 윌리엄스는 뉴질랜드에서 광고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다. 또한 그는 자신의 이름을 딴 골프대회를 고국에서 주최하는 등 웬만한 스타급 선수 이상의 인기를 구가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정대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