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리바트 베트남 진출 업계 첫 현지공장 설립



리바트가 국내 주요 브랜드 가구사 중 처음으로 베트남에 현지법인을 설립, 가구 생산에 돌입한다.

리바트는 5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베트남의 동나이성(省) 비엔호아시 아마타 공단에 총 240만달러를 투자해 법인을 설립하고 가구 생산용 공장을 신축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총면적 7964평의 베트남 공장은 오는 8월 준공예정이며 일반 가구 및 주방가구를 주로 생산할 예정이다.

리바트측은 베트남 법인을 해외생산 거점기지로 활용하는 한편, 베트남 현지에 진출한 국내 건설업체 및 베트남 현지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특판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또 베트남 현지인 대상의 가구 판매사업도 추진중이다.

한편 리바트는 최근 베트남 현지 건설업체인 비텍스코(BITEXCO)와 호치민시에 신축중인 아파트에 공급되는 주방가구의 디자인과 설계, 제작, 시공과 관련한 기술 지도를 제공해 주기로 하는 엔지니어링 서비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베트남에는 현재 금호, 포스코, GS건설, 대원 등 국내 유수의 건설업체들이 진출해 사업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

/ dskang@fnnews.com 강두순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