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유망경매물건]서울 금천구 시흥동 아파트 43평형 外



■서울 금천구 시흥동 아파트 43평형

서울 금천구 시흥동 벽산 102동 906호가 경매에 나왔다. 주변은 대단위 아파트 단지와 단독주택 등이 혼재해 있다. 총 2336가구의 대단지로 지난 2000년 6월에 준공됐다.

18층 중 9층에 있는 43평형으로 방이 4개다. 금천초, 동일여중 동일여고, 동일여상 등 학교와 금천구청, 성베드로병원 등 편의시설이 있다. 지하철1호선 시흥역이 버스로 10분 거리에 있다.

시세는 2억6000만∼3억1000만원이고 전세가는 1억3000만∼1억4000만원이다. 최초감정가는 3억원으로 1회 유찰돼 최저가는 2억4000만원이다. 경매는 오는 10일 남부지법 경매3계. 사건번호 2005-7983

■서울 양천구 목동 주상복합아파트 32평형

서울 양천구 목동 성원2차 102동 1102호가 입찰에 부쳐진다. 해당물건은 17층 중 11층으로 지난 2001년 2월에 준공됐다. 면적은 32평형으로 방이 3개다.

대일고, 강서고, 한광고 등 학교시설과 현대백화점, 행복한세상 백화점, 까르푸, 이화여대 목동병원 등 생활시설이 풍부하다. 지하철5호선 오목교역이 버스로 10분 거리이고 올림픽대로 이용이 편리하다.

최초감정가는 2억4500만원으로 2회 유찰돼 1억5680만원에서 매각이 진행된다. 매매는 오는 10일 남부지법 경매3계. 사건번호 2005-6058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43평형

서울 강남구 대치동 현대 107동 1805호가 경매에 나왔다. 은마아파트 북측에 위치하며 주변은 근린시설, 상가, 아파트 등이 자리하고 있다. 총 630가구 규모의 단지로 지난 99년 7월에 준공됐다.

24층 중 18층에 위치한 방 4개의 43평형이다. 대현초, 휘문중·고 등 교육시설과 롯데백화점, 그랑프리백화점, 영동세브란스병원 등 편이시설이 가깝다. 지하철3호선 대치역이 도보 8분, 분당선 한티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있는 더블역세권이다. 현재 9억5000만∼11억원에 매매되고 있고 전세가는 4억5000만∼5억원이다. 최초감정가는 10억원으로 1회 유찰돼 최저가는 8억원이다. 매각은 오는 10일 중앙지법 경매3계. 사건번호 2005-13852

■서울 강남구 논현동 연립 130.5평형

서울 강남구 논현동 25-2 카이트빌라 303호가 입찰에 부쳐진다. 학동공원 남측 10m 지점에 위치하며 주변은 고급 빌라 및 단독주택이 형성되어 있다. 건물은 2003년 7월에 준공됐다. 해당물건은 총 4층 중 3층이고 면적은 130.5평형이다. 방은 4개. 주변 생활편의시설로는 뉴코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 가톨릭의과대학 중앙의료원 등이 있다. 3호선 신사역과 7호선 논현역이 각각 7분 거리에 위치하고 올림픽대로 이용이 편리하다. 최초감정가는 21억원으로 3회 유찰돼 최저가는 10억7520만원이다. 경매는 오는 10일 중앙지법 경매3계에서 진행된다. 사건번호 2004-49571

■서울 중구 신당동 다세대 18평형

서울 중구 신당동 두원남산빌Ⅱ 301호가 경매에 나왔다. 지난 2000년 12월에 준공된 건물로 총 3층 중 3층에 위치한 18평형(방 2개)이다.

장충여중, 장충고, 동국대 등 학교시설과 그랜드마트, 삼성제일병원 등 생활시설이 멀지 않다. 지하철 3호선과 6호선 환승역인 약수역이 걸어서 7분 거리다. 최초감정가는 9000만원으로 3회 유찰돼 4608만원에서 매각이 진행된다. 입찰은 오는 10일 중앙지법 경매3계. 사건번호 2004-3810

■서울 서초구 서초동 근린상가 19.8평형

서울 서초구 서초동 국제전자센터 4060호, 4061호가 입찰에 부쳐진다. 지난 97년 2월에 준공됐으며 면적은 19.8평형인 근린상가다. 주변에는 업무용 및 상업용 빌딩, 금융기관, 버스터미널, 관공서, 소규모 점포 등이 있다.
총 24층 중 4층에 있고 지하철3호선 남부터미널역이 도보 2분 거리인 초역세권이다. 남부순환도로, 서초IC, 남부시외버스터미널이 가깝다. 최초감정가는 8000만원으로 3회 유찰돼 최저가는 4096만원이다. 매매는 중앙지법 경매3계. 사건번호 2004-50328�z입찰문의:(주)디지털태인 (02)3487-9972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