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이재오 의원 원내대표 경선 출마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이 6일 원내대표 경선에 공식 출마한다고 선언했다. 현재 원내대표는 사립학교법 강행처리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강재섭 전 원내대표가 지난해 말 사퇴함에 따라 공석 중이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노무현 정권의 불법무도한 전횡을 견제하고 한나라당이 더욱 단합된 힘으로 대여 투쟁을 올바르게 해서 나라와 당을 안정시키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 선출은 당 내부의 분열을 가중 시킬 것이 아니라 대화와 토론의 문화를 수준 높게 창출해 박근혜 대표를 중심으로 나라와 당의 안정에 큰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오는 12일 실시될 원내대표 경선은 김무성 의원, 안택수 의원 등 3명이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당내 친이명박 인사로 분류되는 이 의원의 출마로 원내대표 경선은 친 근혜 인물인 김무성 의원과 2파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박 대표와 이 시장을 대신한 대리전 성격이 짙어지고 있다.

경선 출마가 점쳐졌던 재선의 고흥길 의원은 서울·수도권 후보 단일화 방침에 따라 경선 출마의사를 접을 것으로 알려졌다.

/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