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당정 “사학 감사대상 최소화”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9일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갖고 비리사학에 대한 합동감사를 지속적으로 벌인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우리당 학생학습권수호대책특별위원회 이미경 위원장과 김진표 교육부총리 등이 참석한 이날 협의회에서 당정은 “사학이 신입생 배정 거부를 철회했지만 이와는 별도로 사학비리 척결이 국민적 요구라는 점을 감안해 교육부와 감사원이 비리사학에 대한 합동감사를 지속적으로 펼쳐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이위원장이 전했다.

교육부는 이 자리에서 국무총리실 산하에 기획팀을 구성, 합동감사를 끊임없이 점검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했고 우리당은 아직 철회를 공식으로 표명하지 않은 학교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해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위원장은 “당 인터넷 홈페이지의 ‘사학비리 고발센터’를 전국 시·도당 위원회와 개별 의원의 홈페이지로 확대개편해 전국 비리수집 체계를 활성화하기로 했다”면서 “지금까지 접수됐거나 국정감사를 통해 드러난 30∼40여건의 사학비리 자료를 교육부로 넘기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우리당은 운영이 건실한 사학이나 종단 사학의 경우 이미 개방형 이사를 도입하는 등 대부분 건실하게 운영되고 있어 이들까지 비리사학의 오명을 쓰거나 불안해 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줄 것을 교육부에 요청했다.

우리당은 사학이 신입생 배정 거부를 철회한 것을 계기로 한나라당도 국회에 복귀할 것을 촉구하면서 한나라당이 등원하지 않더라도 다른 야당과의 협의를 통해 국회 교육위를 소집, 국회 차원의 대책 마련에 나설 것임을 강조했다.

/ morning@fnnews.com 전인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